HOME > 알림마당 > 교회발표문   
분야 담화문
발표기관 교황청
발표자 피터 코도 아피아 턱슨 추기경
제목 2017년 세계 관광의 날 담화
작성일 : 2017년 08월 18일   
교황청 온전한 인간 발전 촉진을 위한 부서
2017년 세계 관광의 날 담화
(2017년 9월 27일)

“지속 가능한 관광: 발전을 위한 도구”

1. 해마다 9월 27일에 거행하는 세계 관광의 날을 맞이하여, 교회는 참으로 인간적인 모든 활동은 그리스도의 제자들의 심금을 울려야 한다는 것을 확신하며,1) 시민 사회와 함께 이러한 관광 현상을 다루는 데 동참합니다.

이 담화는, 신설된 ‘온전한 인간 발전 촉진을 위한 부서’가 그 사명의 일환으로서 처음으로 발표하는 것입니다. 

유엔(UN) 총회는 2017년을 “발전을 위한 지속 가능한 세계 관광의 해”로 선포하였습니다. 이러한 맥락에 따라 세계관광기구는 시의 적절하게 “지속 가능한 관광: 발전을 위한 도구”를 올해 세계 관광의 날 주제로 선정하였습니다. 

2. 관광에 관하여 이야기할 때 우리는, 여행객과 종사자 등 관여된 사람들의 숫자에 비추어서도, 또 관광이 사회에 가져올 수 있는 수많은 경제적 문화적 사회적 유익을 위해서도 중요한 하나의 현상에 관하여 이야기하는 것입니다. 한편, 관광이 여러 영역에서 일으킬 수 있는 위험과 위기에 관해서도 언급하는 것입니다. 

세계관광기구의 최근 지표에 따르면, 2016년에 국제 관광객 수는 12억 명가량이었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관광 부문은 국내 총생산의 10퍼센트, 총수출의 7퍼센트를 차지하며, 일자리 11개 가운데 하나가 관광업에 있다고 여겨집니다. 따라서 개별 국가들에게 관광은 그들 경제에서도, 포괄적 발전과 세계 환경의 지속 가능성에 초점을 맞추는 정책에서도 중요한 자리에 놓입니다. 

3. 관광은 성장을 위한, 그리고 빈곤과의 투쟁을 위한 중요한 도구가 될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교회의 사회 교리에 따르면, 참다운 발전은 “경제적 성장만을 뜻하는 것이 아닙니다.” 실제로 발전이 “올바른 것이 되려면 … 전체적인 것이라야 합니다.” 다시 말해서, 회칙 「민족들의 발전」이 언급하였듯이 “모든 개개인의 전인적인 발전 향상”이 되어야 합니다.2) 
이와 관련하여, 바오로 6세께서는 개개인이 존엄을 지키며 온전히 발달하는 데 필요한 영적 물적 요구를 포함하는 “완전한 휴머니즘”을 증진하여야 할 필요성을 강조하셨습니다.3) 20년 뒤인 1987년에 유엔은 “미래 세대가 그들의 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능력을 손상시키지 않으면서 현재의 요구를 충족시키는” 발전으로서 지속 가능한 발전이라는 개념을 도입했습니다.4) 교회에게, 온전함(integrality)의 개념은 “인간 발전”이라는 표현과 연관될 때 유엔이 말하는 지속 가능성을 포함하며, 또한 삶의 모든 측면, 곧 사회적, 경제적, 정치적, 문화적, 영성적 측면들을 아우르고, 이러한 측면들이 단일한 종합체인 인간 개인의 중요한 요소들이 되게 합니다. 

세계관광기구는 이러한 개념들을 “지속 가능한 관광”을 증진하는 데에 적용합니다.5) 
이는 환경과 그 지역의 사회 문화적 환경을 파괴하거나 해치지 않고 책임감을 갖는 것을 의미합니다. 나아가 개인의 존엄과 노동권, 특히 가장 불리하고 취약한 이들의 존엄과 노동권 수호를 위하여 주민들과 그들의 유산을 각별히 존중하여야 합니다. 휴일은 무책임과 착취를 위한 구실이 되어서는 안 됩니다. 실제로 휴일은 모든 이가 자신의 삶과 타인의 삶의 가치를 드높일 수 있는 귀중한 시간입니다. 문제의 원천이 아닌 새로운 기회의 수단이 된다면, 지속 가능한 발전은 어려움에 빠진 경제를 발전시키는 도구도 될 수 있습니다. 

유엔은 2017년 결의에서 “빈곤 퇴치와 환경 보호, 삶의 질 향상과 여성과 청년의 경제적 자립과 주체성 부여를 위한 긍정적 도구로서 지속 가능한 관광의 중요한 역할과, 특히 개발도상국에서 지속 가능한 발전의 세 가지 측면에 대한 지속 가능한 관광의 기여”를 인식합니다.6) 
이러한 의미에서 지속 가능성의 다음과 같은 세 가지 측면, 곧 생태계의 보존을 목표로 하는 “생태적” 차원, 맞아들이는 공동체와 조화를 이루며 발전하는 “사회적” 측면, 포괄적 성장을 북돋아 주는 “경제적” 측면을 증진합니다. 따라서 의제 2030의 맥락에서 세계 관광의 날은 정부가 적절한 정책들을 채택하고 산업이 좋은 관행을 받아들이도록 하고, 소비자와 지역 주민들의 인식을 높이도록 격려하는 기회가 됩니다. 또한 이날은 관광의 통합적 개념이 지속적 발전에 얼마나 도움을 줄 수 있는지 강조하는 기회입니다. 

4. “교회는 그 존재와 활동에서 복음에 비추어 온전한 인간 발전을 촉진하라는 부르심을 받는다.”는 것을 깨달아,7) 
우리 그리스도인은 관광이 민족들의 발전, 특히 가장 약한 이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이바지하고자 합니다. 따라서 다음과 같은 우리의 성찰을 제시합니다. 우리는 하느님께서 우주의 창조주이시고 모든 인간의 아버지이시며, 그분께서 우리를 형제가 되게 하셨음을 깨닫습니다. 우리가 초점을 맞추어야 할 대상은 인간 자신입니다. 우리는 모든 개인의 존엄과 개인들 사이의 관계성을 인식합니다. 우리는 인간 가족의 공동 운명과 지상 재화의 보편적 목적이라는 원칙을 공유해야 합니다. 인간 존재는 ‘주인’이 아니라 “책임 있는 관리”로 행동해야 합니다.8) 서로를 형제로 인식할 때 우리는 “무상성의 원칙과 은총(증여)의 논리”,9) 그리고 우리의 연대, 정의, 보편적 사랑의 책무들을 이해하게 될 것입니다.10) 

이제 우리는 이렇게 자문합니다. 이러한 원칙들이 실제로 관광의 발전에 어떻게 적용될 수 있습니까? 관광객, 기업가, 종사자, 행정가와 지역 공동체에 어떠한 결과를 가져옵니까? 이에 관한 성찰은 열려 있습니다. 우리는, 이 분야의 모든 관계자들이 진지하게 식별하고 관광 발전을 위하여 더욱 열심히 실천하며, 서로 새로운 방식의 관계를 맺을 수 있도록 행동과 생활양식을 바꾸는 일에 동참하도록 권유합니다.

교회는, 관광이 참으로 개인의 온전한 발전에 봉사하도록 하는 활동들에 착수함으로써 고유한 기여를 하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지역사회 관광, 협력, 연대, 그리고 참된 아름다움의 길인 위대한 문화유산을 감상하는 계획들에 기초한 인간적 손길로 관광에 대하여 이야기하게 됩니다.11)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께서는 유엔에서 하신 연설에서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모든 인간의 공동의 집은 보편적 형제애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모든 인간 생명 곧 모든 남자와 여자의 신성함에 대한 존중이라는 토대 위에 세워져 나가야 합니다. … 또한 모든 인간의 이 공동의 집은 하느님께서 창조하신 자연의 신성함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건설되어야 합니다.”12) 
이러한 말씀들과 지향들에 따라 우리의 약속을 실천할 수 있기를 빕니다!

바티칸 시국
2017년 6월 29일

교황청 온전한 인간 발전 촉진을 위한 부서
장관  피터 코도 아피아 턱슨  추기경


<원문: Dicastery for Promoting Integral Human Development, Message for the 2017 World Tourism Day, Sustainable Tourism – a tool for development, 2017.7.29., 이탈리아어도 참조>

각 언어:

<각주> 

1) 제2차 바티칸 공의회, 현대 세계의 교회에 관한 사목 헌장 「기쁨과 희망」(Gaudium et Spes), 1965.12.7., 1항 참조.
2) 바오로 6세, 회칙 「민족들의 발전」(Populorum Progressio), 1967.3.26., 14항.
3) 「민족들의 발전」, 42항.
4) 세계환경개발위원회, 『우리 공동의 미래』(Our Common Future)(브룬틀란 보고서로도 알려져 있다.), 1987.8.4. 이 위원회는 1983년 유엔 총회에서 설립되었다. 
5) 세계관광기구, “관광에 관한 헤이그 선언”(The Hague Declaration on Tourism), 1989.4.10-14., 원칙 3. 
6) 유엔, 2015년 12월 22일 총회에서 승인한 “결의”(Resolution), A/RES/70/193. 
7) 프란치스코, 온전한 인간 발전 촉진을 위한 교황청 부서 설립에 관한 자의 교서 「인간 발전」(Humanam Progressionem), 2016.8.17.
8) 프란치스코, 회칙 「찬미받으소서」(Laudato Si’), 2015.5.24., 116항.
9) 베네딕토 16세, 회칙 「진리 안의 사랑」(Caritas in Veritate), 2009.6.29.,36항.
10) 「민족들의 발전」, 44항 참조.
11) 프란치스코, 교황 권고 「복음의 기쁨」(Evangelii Gaudium), 2013.11.24., 167항.
12) 프란치스코, 유엔 총회에서 한 연설, 2015.9.25.
첨부파일 : 관광의 날 담화.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