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서울주보 > 사랑의 손길 > 사연보기   

의정부 엑소더스

2017년 7월

“한국에서 태어나 한국말을 하고, 한국 음식을 먹고, 한국 친구들과 자라온 저는 피부색은 다르지만 제가 한국 사람이라고 생각했어요. 그러다 동네 친구들이 모두 학교에 가는 8살이 되어서야 다르다는 것을 알게 되었죠. 저는 다른 친구들처럼 학교에 들어가는 것이 쉽지 않았...

2017-07-23 주보


마음의 집

2017년 6월

  ‘내리사랑’이라는 말처럼, 부모에게 자식은 자신의 모든 것을 내어주어도 아깝지 않을 만큼 사랑스러운 존재입니다. 전에는 이 말을 잘 공감하지 못했었는데, 자식을 키우다 보니 그 말을 조금이나마 이해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렇게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

2017-06-24 주보

안나의 집

2017년 5월

5월 초 경북 안동에 다녀왔습니다. 서울에서 버스를 타고 4시간 가까이 달려 안동터미널에 도착해, 마중 나온 수녀님의 차를 타고 또다시 달려 도착한 그곳. 뒤로는 굽이굽이 초록빛 산이 우거지고, 앞으로는 낙동강에서 뻗어 나온 강물이 흐르는 경치 좋고 공기 맑은 그곳에 ...

2017-05-28 주보

행복학교 36.5

2017년 4월

봄기운이 가득한 4월, 전라도 광주에 다녀왔습니다. 기차역에서 박진영 엘레오스 수녀님(광주대교구 민족화해위원회)을 만나 민석이네(가명, 19세) 가정 방문에 동행했습니다.딩동! 초인종 소리에 10평 남짓한 임대아파트에 사는 민석이가 문을 열었습니다. 탈북 여성인 엄마와...

2017-04-23 주보

라파엘클리닉

2017년 3월

일요일 아침 라파엘클리닉에 다녀왔습니다. 건물 입구에 들어서자 치료를 받으려는 환자들이 가득했습니다. 그중 접수대 앞에서 환자를 안내하느라 분주하신 분이 계셨습니다. 바로 필리핀에서 온 미혼모 엘리스(가명, 53세) 씨입니다. 그녀는 2014년 자전거를 타고 가다가 넘...

2017-03-26 주보

   1  2